‘스토킹 살해’ 김병찬, 포토라인 선다… 29일 檢 송치

'신변보호 여성 살인' 피의자 86년생 김병찬. 뉴시스, 경찰청 제공

스토킹 피해를 호소하며 신변보호를 받던 30대 여성을 살해한 김병찬(35)이 29일 검찰에 구속 송치된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살인 등 혐의를 받고 있는 김병찬을 검찰에 넘긴다. 이미 신상공개가 결정된 만큼 김병찬은 검찰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대중에게 현재 모습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수사사건 등의 공보에 관한 규칙에 따라 언론 노출 시 모자를 씌우는 등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는다.

김병찬은 지난 19일 서울 중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자신의 전 여자친구(32)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는 수개월에 걸친 위협과 스토킹에 못 이겨 경찰에 데이트폭력 신변보호를 신청했고, 사건 당일 집을 찾아온 김병찬의 위협에 경찰이 지급한 스마트워치로 두 차례 긴급호출을 했으나 변을 당했다.

김병찬은 범행 후 도주했으나 하루 만인 지난 20일 대구 소재 숙박업소에서 긴급체포됐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24일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진행한 뒤 김병찬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경찰은 “김병찬이 미리 흉기를 준비해 피해자 주거지에 찾아가 잔인하게 살해하는 결과가 발생했다”며 “범행 일체를 시인하고 감식 결과 CCTV 영상 등 충분한 증거가 확보돼 있다”고 신상공개 결정 이유를 전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마스크 쓴 김병찬, “죄송하다”만 반복…檢 송치 [포착]
‘스토킹 살해’ 김병찬, 접근금지 당하자 ‘살인’ 검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