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WHO “오미크론 전파력·위험도 파악안돼…수주 걸릴듯”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을 파악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WHO는 2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오미크론의 전염력과 중증 위험도 등이 아직 뚜렷하게 파악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WHO는 “예비 데이터를 보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입원율이 상승하고 있으나 이것이 오미크론 때문이라기보다는 전체적인 감염자 수의 증가 때문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현재로선 오미크론의 증상이 다른 변이와 다르다고 볼 만한 정보가 없다면서 증상의 심각성을 파악하기까지 며칠에서 수주까지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예비 데이터상으로 오미크론으로 인한 재감염 위험이 커질 가능성은 있다고 경고했다.

WHO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로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으나 신속 항원 검사가 오미크론에도 여전히 유효한지는 현재 연구 중이라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코로나19 직격탄에 숙박·음식업 절반이 한계기업”
오미크론, 연준 ‘테이퍼링 변수’ 될까 [3분 미국주식]
‘오미크론 습격’에 금융시장 충격… “셧다운” vs “학습효과 있다”
남아공 대통령 “각국 오미크론 봉쇄에 실망…철회해야”
文, 4개월여 만에 특별방역점검회의…방역 강화 논의
“오미크론 확산, 기정사실” 12개국 확진…전세계 ‘비상’
파우치 “골칫거리 오미크론, 면역보호 회피 가능성”…5차 확산 우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