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 직격탄에 숙박·음식업 절반이 한계기업”


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이 악화되면서 국내 숙박·음식점 업체 중 절반가량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내지 못하는 이른바 ‘한계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업종·지역별 한계기업 비중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우선 외부감사 대상 전체 비금융 기업 가운데 한계기업은 지난해 기준 17.8%로 집계됐다.

100개 기업 중 약 18개는 3년(2018∼2020년) 동안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조차 감당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한계기업은 최근 3년간 실적을 기준으로 판단한다.

국내에서 한계기업은 2018년 13.3%, 2019년 15.5%에서 지속 증가세다.

업종별로는 숙박·음식업 중 45.4%가 한계기업으로 나타났다. 절반가량이 한계기업으로 분류된 셈이다.

숙박업은 55.4%, 음식업·주점업은 18.3%다. 숙박·음식업종의 한계기업 비중은 2018년 34.1%에 비해 11.3% 포인트 증가해 코로나19 피해를 가장 많이 본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제주의 한계기업 비중이 42.7%로 1위였고, 강원(24.3%)과 대전(23.4%) 등이 뒤를 이었다. 제주도의 한계기업 비중은 2018년 대비 8.8% 포인트 늘어 전국 17개 시도 중 상승폭이 가장 컸다.

제주와 강원, 대전은 숙박·음식점업과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서비스업 비중이 커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더 많이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도소매업(10.8%) 제조업(12.3%) 건설업(12.5%) 등 업종은 코로나19 여파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제조업 비중이 높은 세종(13.5%) 충북(14.3%) 인천(14.4%) 등은 지역 내 한계기업 비중이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