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제원 “정권교체 훼방꾼”…진중권 “혼자 다 해드세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가리켜 “진정한 정권교체 훼방꾼”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가 장 의원을 가리켜 “(박정희 정권 당시) 차지철 역할을 지금 하고 있고, 여의도에서는 ‘장순실’(장제원+최순실)이라는 말이 나돈다”고 한 데 대한 반응이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잘해서 꼭 정권교체 이루세요. 장제원 파리 파이팅”이라고 받아쳤다.

장 의원은 전날인 28일 페이스북에서 “진중권 교수가 저를 저격해 꺼져 가는 김종인 전 위원장 이슈를 재점화하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참 가엾다”며 “김 전 위원장에 대한 눈물겨운 충성심은 높이 평가합니다만, 자신이 저질러 놓은 저렴한 발언에 대해서는 반드시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진 교수는 ‘진정한 정권교체 훼방꾼”이라고 직격했다.

장 의원의 발언은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영입이 무산된 상황에서 진 전 교수가 페이스북을 통해 “지금 윤캠(윤석열 후보 캠프)은 4공 말(박정희 정권 말) 상황. 김병준(상임선대위원장)은 허수아비”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나왔다. 진 전 교수는 “자기들이 충분히 통제할 수 있다고 생각해 그 자리에 앉힌 거다. 채용비리 김성태 임명하는 거나, 철 지난 지역주의로 충청도 일정 잡는 거나, 웬만한 돌머리 아니고서는 할 수 없는 발상”이라며 “다 장제원 머리에서 나온 거라고 본다”며 장 의원을 소환해냈다.


진 전 교수는 장 의원의 ‘법적 책임’ 언급이 나오자 “풉, 고소하세요”라며 다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응했다. 그는 “원탑으로 장제원보다는 김종인이 나은 선택이라는 말도 처벌받느냐. 지나가면서 관전평도 못 하느냐”며 “원하면 일전을 불사하겠다”고 응수했다.

또 장 의원을 겨냥해 “자기가 저격할 가치가 있는 존재라고 믿나 보다. 캠프 내에선 벌써 존 에프 케네디 같은 거물인가 보다”라며 “파리는 ‘저격’하는 게 아니라 그냥 잡거나 쫓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꺼져 가는 불씨를 진압하고야 말겠다는 다급함이 느껴진다”며 “그 불씨 이미 꺼졌으니 안심하고 혼자 다 해 드세요”라고 말했다. 또 “괜히 일 크게 만들지 말고 쓴소리는 그냥 듣고 넘기라”며 “소문이 맞나 해서 슬쩍 던져봤더니 바로 문다. 그걸 행동으로써 말을 부정하는 수행 모순이라고 한다”고 비판했다.

앞서 진 전 교수와 함께 ‘조국 흑서’를 집필한 권경애 변호사도 전날 국민의힘 선대위 인선 논란에 대해 장 의원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권 변호사는 페이스북에서 윤 후보 측근으로 꼽히는 권성동·장제원·윤한홍 의원을 가리켜 ‘문고리 3인방’이라고 언급하면서 “장 의원이 선대위 인선 작업을 주도했다는 말이 공공연하게 흘러나온다”고 했다. 이에 장 의원은 “더 이상의 음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하려고 한다. 명예훼손을 멈추라”고 대응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