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부럽다” 경기교육청이 삭제한 논란의 웹툰 보니

경기도교육청이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한 웹툰의 한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기도교육청이 북한 학생들의 학교생활을 언급한 웹툰을 공식 SNS에 게재했다가 하루 만에 삭제했다. 웹툰의 내용이 ‘북한 찬양’으로 해석된다는 비판과 함께 논란이 일면서다.

29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북한 친구들 부럽다”는 제목의 게시물과 웹툰이 올라와 있다. 총 10컷으로 구성된 이 웹툰은 경기교육청이 최근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한 것이었다. 경기교육청은 사전에 접수한 학교에서의 사연을 만화로 그려 SNS에 올려 왔다.

문제가 된 웹툰은 한 교사가 코로나 시대에 등교를 시작한 초등학교 2학년 학생들에게 북한의 학교생활을 소개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다. ‘졸업 때까지 담임선생님이 바뀌지 않는 북한 학교’ ‘소풍과 운동회를 한 북한 학생들을 본 아이들의 반응’ ‘급식이 없어 점심 때 도시락을 먹거나 집에 다녀오는 북한 학생들’ 등의 내용이 웹툰 속 이야기 소재로 쓰였다.

경기도교육청이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삭제한 웹툰의 일부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그러나 온라인을 중심으로 웹툰 속 그려진 등장인물들의 일부 대화 내용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북한 부럽다. 소풍도 가고”라거나 “나 진짜 북한 가고 싶다” “갈 사람 손 들어” 등의 내용이 담겨서다.

누리꾼들은 “교육청이 제 정신이 아닌 것 같다. 사전 검토를 안 하는 건가” “이번 건은 선을 너무 넘었다. 다른 의도가 있는 것 아닌가” “아이들도 보는 웹툰이데 명확하게 해명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등 날 선 반응을 쏟아냈다.

다만 “코로나 때문에 북한처럼 소풍 못 가니 부럽다는 의미고, 북한은 각자 집에서 끼니를 해결한다는 의미인데 뭐가 그리 문제인가”라며 반박하는 누리꾼도 보였다.

경기교육청 측은 현재 삭제된 이 웹툰에 대해 논란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웹툰이 게재된 경위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나 사과문 등은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