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카 17대’ 유튜버, 실은 카푸어…“집없어 모텔 생활”

유튜브 '휴먼스토리' 캡처

유튜버 ‘압구정시골쥐’로 활동 중인 개인 사업가 문예철씨가 17대의 슈퍼카를 보유하고도 집 없이 자신의 카페나 모텔에서 숙식을 해결하는 사연을 공개했다.

29일 온라인에 따르면 문씨는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휴먼스토리’에 게재된 ‘슈퍼카 17대 보유한 36살 카페 사장님이 집 없이 모텔에서 자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했다.

문씨는 “3억원대 슈퍼카와 1억원 이상의 클래식카를 포함해 17대의 차량을 소유하고 있으며, 자동차 유튜버 겸 자동차 복합문화공간을 운영하는 회사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압구정시골쥐’라는 이름의 유튜버로도 활약 중인데 유튜브 7만명, 틱톡 14만명의 팔로어 수를 보유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문씨는 차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이처럼 자신이 소유한 슈퍼카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일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차는 17대가 있지만 지금 집은 없다”고 했다. 이어 “원래는 카페에서 자고, 서울에서 지인들이 놀러 오면 모텔에서 잔다”고 말했다. ‘카푸어 끝판왕 아니냐’는 제작진 질문에는 “거의 그렇다고 생각한다. 차에 미친 사람이라고 해도 된다”고 답했다.

문씨는 “카페가 장사가 잘돼도 적자”라면서 “카페로 1000만원에서 1300만원 정도 버는데, 매달 차 시트를 갈고, 차량 문짝을 수리해야 하는데 1대당 100만원 이상 드는 경우가 많다. 보험료는 제가 차를 몰고 다니지 않아서 자차 보험을 하지 않아 1대당 1년에 100만원 정도”라고 설명했다. 자신은 경차인 기아의 ‘레이’를 몰고 다닌다며 웃었다.

인스타그램 캡처

문씨는 “이 일을 하기 전엔 IT 회사에서 일했는데 좁은 곳에서 집에도 가지 못하고 폐소공포증이 생겼다”며 “주변에 사람이 있으면 괜찮은데 혼자 있을 땐 막혀 있으면 답답하다”고 털어놨다.

이후 문씨는 IT 회사를 매각하고 카페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카페 역시 차를 체험하게 하기 위해 서비스 차원에서 운영 중이다. 그는 “카페 운영은 전문가에게 맡기고 저는 차량 관리를 전담한다”고 전했다.

문씨는 “저의 최종 목표는 슈퍼카, 클래식카를 100대까지 늘려서 자동차 박물관 세우는 것”이라며 “차가 좋기도 한데, 유튜버 하면서 보니까 차를 좋아하는 건 중·고등학생들이더라. 차를 만지고 타보고 싶은 그런 마음을 너무 잘 안다. 그런 사람들이 차를 자연스럽게 만지고, 체험할 수 있는 그런 문화가 공유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