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여전히 보이지 않는 벽…팬데믹 지나 새 챕터 시작”

대기실에 모인 BTS.BTS 공식 트위터

미국에서 2년 만에 대면 콘서트를 성황리에 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세계 음악 시장에서의 눈부신 성과에도 여전히 보이지 않는 ‘벽’이 존재한다고 털어놨다.

BTS 리더인 RM은 28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한국에서 시작한 아티스트로서 우리가 가진 정체성, 언어의 한계점 등 보이지 않는 벽이 아직 존재한다”고 말했다.

RM은 “우리가 AMA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받았고 그래미에서도 후보에 올라 아티스트로는 큰 의미가 있었다”면서도 보이지 않는 ‘벽’의 존재를 느꼈다고 털어놓은 것이다.

그는 “우리는 진심을 다해서 잘하는 것을 퍼포먼스로 보여드렸다. 이런 작은 순간이 모여서 오늘의 기적으로 이어졌다”고 했다.

방탄소년단 2년 만에 대면 콘서트. 연합뉴스

RM은 2년 만에 대면 콘서트를 시작한 것과 관련해 “새로운 챕터의 시작이라 느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지난 2년간의 팬데믹은 방탄이나 ‘아미’(BTS 팬들)에게 모두 어려운 시간이었다”면서도 “이번 콘서트 공연을 통해 지난 2년간 방탄이 어떻게 성장했는지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BTS는 올해 ‘버터(Butter)’ 인기에 힘입어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에서 대상에 해당하는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를 거머쥐었다. 아시아 아티스트가 이 상을 받은 것은 BTS가 처음이다.

BTS는 음악계 최고 권위로 꼽히는 ‘그래미 어워즈’에서도 2년 연속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다. 다만 아쉽게도 본상 진출에는 실패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한국 아티스트의 벽, ‘아미’랑 넘어선 BTS… “2년만에 우리 자리 돌아와”
BTS로 하나되는 LA 현장 모습… ‘아미’ 이모저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