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쓴 김병찬, “죄송하다”만 반복…檢 송치 [포착]

스토킹으로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을 살해한 김병찬이 2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남대문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스토킹 피해를 호소하며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병찬(35)이 29일 검찰로 넘겨졌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8시 김병찬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 및 보복협박, 스토킹범죄법 위반, 상해, 주거침입, 특수협박, 협박, 특수감금 등 8개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

구속 당시 김병찬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이었으나 경찰은 죄명을 보복살인으로 변경했다. 피해자가 김병찬을 스토킹 범죄로 경찰에 신고한 데 따른 보복의 목적이 있었다고 본 것이다.

이 조항을 적용하면 사형,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하는 형법상 살인죄보다 더 무거운 처벌이 가능해진다.

스토킹으로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을 살해한 김병찬이 2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남대문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김병찬은 이날 오전 7시59분쯤 서울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호송차로 옮겨지는 과정에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미 신상정보가 공개된 그는 모자 없이 마스크만 착용한 상태였다.

김병찬은 마스크를 벗어 달라는 요청에도 고개를 푹 숙인 채 포토라인에 섰다. ‘살인 동기는 무엇인가’ ‘계획 살인을 인정하는가’ ‘피해자나 유족에게 할 말 없나’ 등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김병찬은 구체적인 대답 없이 “죄송하다”는 말만 작게 반복했다. 반성하느냐는 질문에는 짧게 “네”라고 말했다.

스토킹으로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을 살해한 김병찬이 29일 오전 검찰로 송치되기 위해 서울 남대문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병찬은 지난 19일 오전 11시30분쯤 서울 중구 한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30대 여성 A씨를 찾아가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22일 구속됐다. A씨는 수개월에 걸친 위협과 스토킹에 못 이겨 경찰에 데이트폭력 신변보호를 신청했고, 사건 당일 집을 찾아온 김병찬의 위협에 경찰이 지급한 스마트워치로 두 차례 긴급호출했으나 변을 당했다.

김병찬은 범행 후 도주했으나 하루 만인 지난 20일 대구 소재 숙박업소에서 긴급체포됐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24일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진행한 뒤 김병찬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정보를 공개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스토킹 살해’ 김병찬, 포토라인 선다… 29일 檢 송치
‘스토킹 살해’ 김병찬, 접근금지 당하자 ‘살인’ 검색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