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요즘 여기] ‘금강 피카소’ 가창오리의 점묘법 추상화


충남 서천은 철새 도래지로 유명하다. 서해안의 넓은 갯벌과 습지, 갈대숲, 농경지 등이 어우러져 철새의 보금자리를 만들어낸다. 겨울이면 가창오리와 큰고니, 개리 등 천연기념물과 쇠기러기, 청둥오리, 흰갈매기 등 50여 종, 80만 마리 철새가 몰려든다.

이 가운데 시베리아 지역에서 번식하다 한반도에서 월동하는 철새로 국제적으로 보호받고 있는 가창오리가 압권이다. 아침 저녁으로 금강 하구에서 수십만 마리 가창오리가 뭉치고 펼치기를 반복하며 군무(群舞)를 펼친다. 화선지에 먹선을 그리듯 비행하다 원·럭비공 모양으로 바뀌고 활짝 펼친 그물처럼 넓게 날아가며 하늘에 추상적인 그림을 자유자재로 그려내는 ‘금강의 피카소’다.

금강변에 자리한 서천군 조류생태전시관에 가면 철새와 주변에 대해 공부하고 망원경으로 철새도 관찰할 수 있다.

글·사진=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