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46.3% 이재명 36.9%…尹 오차범위 밖 우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대선 다자대결 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2~26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302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후보는 다자대결에서 46.3%의 지지율을 기록, 이 후보(36.9%)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후보 간 격차는 9.4% 포인트다. 같은 조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각각 3.7%, 3.3%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 제공

내년 대선 투표 의향을 묻는 말에 92.8%는 ‘투표할 생각이 있다’고 답했다. ‘투표할 생각이 없다’는 응답은 6.1%였다.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밝힌 적극 투표 의향층의 지지율을 보면 윤 후보 48.7%, 이 후보 39.1%, 안 후보 2.9%, 심 후보 2.8% 순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수행 평가에 대한 긍정 응답은 39.5%, 부정 응답은 56.9%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9.3%, 민주당 33.2%, 국민의당 7.9%, 열린민주당 4.6%, 정의당 3.3%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1.8%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