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부겸 “대선 앞두고 정부가 선거 중립 지켜야”

김부겸 국무총리.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내년 3월 9일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정부가 선거 중립을 확고히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총리공관에서 주재한 간담회에서 “임기 말이지만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마무리해야 한다. 12월 정기국회에서 필요한 입법이 잘 처리되도록 신경 써 달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 총리는 내년 대선을 앞두고 정부가 선거 중립을 확고히 지키면서 동요 없이 할 일을 해나갈 것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홍 부총리는 강원지사 출마 가능성이, 유 부총리는 경기지사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

한편 간담회 참석자들은 코로나19의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과 관련해 현재의 방역 상황을 공유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김 총리는 ‘위드 코로나' 이후 확진자가 급증한 것과 관련해 방역 상황이 쉽지 않으므로 의료 대응체계를 잘 정비해달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