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양 건넌 오미크론, 북미 상륙… 캐나다 2명 감염

캐나다서 감염자 2명 확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자료사진. AP뉴시스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북미에 상륙했다. 이제 남미를 제외한 모든 대륙이 오미크론 영향권에 들어갔다.

캐나다 보건 당국은 28일(현지시간) “오미크론 감염자 2명이 발생했다”며 “감염자들은 나이지리아를 다녀온 여행객”이라고 밝혔다. 감염자들은 오타와주에 격리됐다.

장이브 뒤클로 캐나다 보건장관은 “새 변이 확진자가 더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2명의 감염자는 이제 시작일 뿐이라는 얘기다. 아직 미국에선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나오지 않았다. 캐나다에서 확인된 2명의 감염자는 북미에서 첫 사례다.

오미크론은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됐다. 주요 확산 국가는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6일 오미크론을 변이 바이러스 분류 단계 중 최고 등급인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오미크론은 빠른 속도로 다른 대륙에 확산되고 있다. 유럽의 영국 독일 이탈리아 벨기에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체코 덴마크, 아시아의 홍콩 이스라엘, 오세아니아의 호주에 이어 북미의 캐나다까지 퍼졌다.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되지 않은 대륙은 남미와 남극뿐이다.

프랑스도 오미크론에 오염될 위험에 놓였다. 프랑스 보건부는 이날 오미크론 감염 의심 사례가 8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의심 환자는 최근 14일 안에 아프리카 남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