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방대원 폭행하면 절대 관용 베풀지 않는다”

경북도 소방본부, “잦은 폭행에 무관용 원칙 적용해 엄정하게 대응”


경북도 소방본부는 현장 활동 중인 119 구급대원을 폭행한 혐의로 A씨와 B씨를 수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0일 안동시내 한 도로 위에서 일행들과 술을 마시고 바닥에 쓰러졌다.

A씨는 일행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이 병원으로 이송하려 하자 갑자기 구급차 내부 기물을 파손하고 출동 소방대원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단체 여행 중이던 관광객으로 지난 24일 포항 모 호텔에서 술에 취해 현장 출동한 119 구급대원 3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3년 간 경북도내서 발생한 소방 활동 방해 사건은 총 17건이며, 올해 발생한 9건 중 7건을 검찰에 송치했고 2건은 소방 특사경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 3년 간 발생한 소방 활동 방해 사건 모두가 주취자에 의한 음주 폭행이다.

소방본부는 구급대원 폭행 사건에 즉각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현재 ‘소방 활동 방해 사범 처리 전담반’을 운영 중이다.

현장 출동 소방대원을 폭행·협박하거나, 소방 장비를 파손 하는 등 소방 활동을 방해하면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김종근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최근 관련 법이 개정돼 현장 출동 대원을 폭행한 경우, 음주 등 심신 미약을 이유로 처벌을 경감 받을 수 없다”며 “소방대원 폭행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