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말 감소 영향도 없다…신규 3309명, 서울 일요 최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주말 검사건수 감소 영향을 받는 주초에도 3000명대를 기록하며 매서운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에서 일요일 기준 최다 확진자가 나오는 등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가 여전하고 위중증 환자 수 역시 줄지 않고 있다.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3309명으로 집계됐다. 국내에서 3286명이 확진됐고 해외유입 사례는 23명이 확인됐다. 총 누적 확진자는 44만4200명이 됐다.

지난주 초반인 21일과 22일에는 신규 확진자가 각각 2827명, 2698명씩 나와 2000명대로 줄었다. 하지만 이번 주 초반에는 3000명대를 웃돌았다. 전날 3925명보다 616명이 줄긴 했지만 3309명은 역대 흐름으로 봤을 때 높은 수치에 해당한다.

수도권 중심의 확산세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이날 집계된 자료에 따르면 서울 1393명, 인천 233명, 경기 910명 등으로 수도권에서만 2536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이 밖에 부산에서도 144명으로 세 자릿수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서울의 경우 1주일 만에 일요일 기준 최다 기록을 써냈다. 직전 일요일이었던 지난 21일에는 서울에서 1278명의 확진자가 나왔었다.

위중증 환자는 600명대를 이어갔다. 이날 0시 기준 재원 중 위중증 환자는 62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647명보다 18명 줄었으나 여전히 높은 수치다. 사망자는 32명이 추가됐다. 누적 사망자는 3580명이 됐다. 치명률은 0.81%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