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윤석열 충청 일정에 ‘황당’해 한 이유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왼쪽)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후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충청 방문과 관련해 “저는 어제 언론에 나오기 전까지 충청에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당대표 이전에 제 일정이지 않나. 제 일정이 가득하기 때문에 조정을 할 수 없다. 전날 이렇게 언론을 통해서 알게 되면”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못 들었기 때문에 이준석 패싱이고 두 번째는 이준석이 후보 일정에 협조 안 한다, 이렇게 이간질하려는 사람들이 있을 것 아닌가”라며 “제 입장에서는 황당하다. 이게 그런데 반복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첫 선대의 회의를 주재한 후 지역순회 일정을 떠날 예정이다. 역대 대선에서 ‘캐스팅보트’ 역할을 해온 충청 민심을 공략하기 위해 다음 달 1일까지 2박3일간 세종·충청 지역을 방문한다. 지난해 총선에서 세종을 지역구에 출마했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도 동행한다.

이 대표는 김 위원장에 대해선 “김병준 위원장이 전투지휘 능력으로 실적이 있거나 이러지는 않기 때문에 그 부분이 우려가 된다”고 언급했다.

진중권 전 교수가 장제원 의원을 최순실에 비유한 것과 관련해선 “김종인 위원장 영입에 대해서 진 교수가 잘 모르면서 또 이렇게 장 의원을 저격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에 장 의원이 인사를 주도하는 상황이었다고 한다면 그건 어쨌든 본인이 백의종군 선언했던 장 의원 입장에서는 식언하는 모습 아니겠나. 굉장히 실망스러운 모습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이준석 “패싱 논란 지겹다…상의 안 한다고 문제 아냐”
이준석 “김종인 이제 영입하려면 소값 넘어…정해진 필연”
이준석 “선대위원장으로 고3 임명한 이재명, 굉장히 얕은 생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