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분단의 상징 ‘캠프그리브스’ 문화·평화 공간 재탄생

경기도 ‘캠프그리브스 탄약고 프로젝트’ 진행
2년 만에 재개…미디어 아트, 설치미술 전시

갤러리 그리브스 내부. 경기도 제공

냉전과 분단의 상징이었던 민간인 출입 통제선 내 미군 반환 공여지인 캠프그리브스가 문화와 평화의 공간으로 재탄생했다.

경기도는 다음 달 1일부터 캠프그리브스에서 미디어 아트, 설치 미술 등을 감상할 수 있는 ‘캠프그리브스 탄약고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탄약고 프로젝트는 캠프그리브스의 공간적 특수성을 활용해 DMZ의 의미와 가치를 담은 문화예술공간으로 만드는 ‘캠프그리브스 문화재생 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2018년 8월 ‘DMZ 평화정거장’을 계기로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지만, 2019년 하반기부터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잠시 프로젝트 운영을 중단했다. 다행히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으로 2년 만에 전시를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탄약고1에서 열릴 ‘미디어 아트 프로젝트’, 탄약고2에서 진행되는 ‘설치미술 프로젝트’를 만나볼 수 있다. 해당 작품들은 12월 1일부터 내년 10월 15일까지 약 10개월간 전시되며 캠프그리브스 홈페이지를 통해 관람을 신청하면 된다.
이승근 작가의 작품 '이선을 넘지 마시오'. 경기도 제공

‘미디어 아트 프로젝트’를 통해서는 가상의 영상을 현실과 접목해 착시현상을 유발하는 기법인 ‘프로젝션 맵핑(Projection mapping)’을 활용한 이승근 작가의 ‘이 선을 넘지 마시오’를 공개한다.

이 작품은 관람객이 직접 바닥의 선을 따라 어두웠던 분단의 역사에서 밝은 평화와 희망의 에너지가 가득 찬 세상으로 나아가게 함으로써 DMZ와 평화의 가치를 체득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154.98㎡ 규모의 탄약고 전체 공간을 영상과 음향, 조향으로 채우며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설치미술 프로젝트’에서는 2018년 DMZ 평화정거장 당시, 국내 최초로 공개돼 관람객들로부터 뜨거운 호응과 공감을 얻은 김명범 작가의 설치미술 작품 ‘원(ONE)’을 다시 선보인다.
김명범 작가의 설치미술 작품 '원'. 경기도 제공

이 작품은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듯 박제 사슴의 뿔에 죽은 나뭇가지들을 탄약고 천장까지 확장·연결한 작업물로, 분단의 상흔을 안은 채 수년간 방치됐던 곳을 평화와 희망을 그리는 창조의 공간으로 재탄생시켰다. 이 외에도 현재 갤러리 그리브스에서는 상설 전시 프로그램으로 운영 중인 김명범 작가의 영상 작품 ‘수평의 공간’도 볼 수 있다.

신준영 도 평화협력국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전시와 공연 등 문화예술 프로그램으로 캠프그리브스를 명실상부 DMZ 대표 명소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호응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캠프그리브스는 1953년부터 미 육군 2사단 506연대가 2004년 8월 철수할 때까지 50여 년간 주둔했던 미군 반환 공여지다. 경기도가 2013년 건축물원형 그대로를 활용, 민통선 내 유일 역사·문화·예술 체험시설로 탈바꿈해 개방함으로써 DMZ의 대표 문화예술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해왔다. 특히, 올해 9월 평화 임진각 곤돌라 이용객에 한해 갤러리 그리브스 일부를 개방하면서 약 두 달간 5만여 명이 방문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