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김종인 이제 영입하려면 소값 넘어…정해진 필연”

“尹의 인사 대전략이 대통합…김종인은 ‘옳지 않다’ 경고”
이준석, 김병준 향해 “전투지휘 능력, 실적이 있진 않다”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왼쪽)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총괄선대위원장 합류를 사실상 거부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관련해 “정해진 필연을 가고 있다”며 “이제 김 전 위원장을 영입하려면 소값을 쳐주는 정도가 아니라 모든 걸 더 얹어서 드려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전 위원장을 모시는 과정에 있어서 지금까지 박근혜 대통령 선거 때도 문재인 대통령 선거 때도 황교안 대표가 치른 총선 때도 다 비슷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초기에는 이분의 능력에 대해선 아무도 의심이 없다. 그런데 초기에 상황이 좋으면 ‘김 전 위원장이 없어도 이길 수 있다’는 사람들이 후보 옆에 들러붙기 시작한다”며 “나중에 지지율이 좀 떨어지는 모양새가 나타나면 후보 또는 대표가 엎드리는 모양새로 김 전 위원장을 모셔온다”라고 설명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 안타까운 일이 반복되는 이유는 김 전 위원장의 그립감 때문”이라며 “내가 직을 맡으면 꼭 바꿔내고 뭔가를 해 내야 되는 스타일이다. 그러다 보니까 실제 일을 하기 위해서 김 전 위원장은 직제나 요구사항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항상 후보나 모시는 사람 입장에서는 ‘그냥 와서 이름만 올려줬으면 좋겠는데 뭘 자꾸 하려 그러냐’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뭔가 꼭 항상 김 전 위원장 영입 과정은 꼭 영입하려는 사람들이 꼭 뭔가 찍어먹어봐야 하는 느낌으로, 꼭 그 다음 단계에서 깨달음을 얻는 경우가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김 위원장 입장에서는 실질적으로 본인의 영역이 없는 상황에서 이름만 얹었다가 실패한 경험이 지난 2020년 미래통합당이다. 나중에 이름만 얹었더니 오명만 쌓이더라”라며 “그다음에 비대위원장 맡았던 서울시장 선거 때는 김 위원장이 아니었으면 애초에 중진들에게 휘둘려서 후보 자체가 오세훈이 아니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박빙 승부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김 전 위원장 공간이 넓어질 것으로 본다”며 “김 전 위원장의 잠정적 영입 중단은 굉장히 아쉽지만, 대신 ‘원톱’으로 나서기로 하신 김병준 공동상임선대위원장께서 굉장한 역량을 발휘하시기만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다만 김 위원장에 대해 “전투지휘 능력으로 실적이 있거나 이러지는 않다. 그렇기 때문에 그 부분은 우려가 된다”고 했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김 전 위원장 선대위 영입이 가능할지에 관해 “돈 주고도 살 수 없는 소인데…”라며 이같이 말하고 “소값 문제가 아니라 예의를 갖춰서 모셔야 한다. 프리미엄 다 얹어야 한다. 전권을 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윤석열 선대위’의 인선 난맥상 지적에 대해선 “결국 인사는 후보가 모든 권한을 가져가는 것인데 후보의 대전략이 대통합 또는 모든 사람을 그냥 쓰자는 취지 같다”며 “거기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이 그게 옳지 않다는 식의 경고를 했는데 모르겠다. 콘셉트 자체를 그렇게 잡았기 때문에 이런 일들이 조금 더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후보의 2박3일 충청 방문 일정에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선 “언론에 릴리즈 되기 전까지 저한테 가자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없다”며 “이렇게 되면 못 들었기 때문에 ‘이준석 패싱’이고, 두 번째는 ‘이준석이 후보 일정에 협조 안 한다’고 이간질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 아닌가. 제 입장에선 황당한 건데 이게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이준석 “패싱 논란 지겹다…상의 안 한다고 문제 아냐”
이준석, 윤석열 충청 일정에 ‘황당’해 한 이유
이준석 “선대위원장으로 고3 임명한 이재명, 굉장히 얕은 생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