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선대위원장에 고3 임명… 이재명 굉장히 얕은 생각”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서 광주여고 3학년인 남진희 공동선대위원장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광주 선거대책위원회를 이끌 공동선대위원장에 만 18세 고교생을 임명한 것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누구 하나 수혜 주는 것으로 젊은 세대의 지지를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굉장히 얕은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 후보의 고3 선대위원장 발탁 등 청년층 확장 행보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표는 앞서 국민의힘 대변인 선출을 위해 진행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를 언급하며 “이번에 이재명 후보는 고3에게 선대위원장을 줬고, 저희가 토론 배틀을 했을 때 19살의 김민규군이라는 학생이 토론 배틀에 참여한 바 있다”며 “김군은 8강에 갔고 이후 떨어졌다. 김군에게는 경쟁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선대위원장이 되신 분은 그냥 지명받은 것”이라며 “젊은 세대가 어떤 게 진정한 정치 참여의 길이라고 생각할지, 제가 30대 당 대표가 됐을 때 민주당 또는 정부에서 대응책으로 했던 게 박성민 비서관 채용이었다. 전당대회에서 30대 당 대표가 되는 것과 청년 비서관을 지명하는 것의 효과는 달랐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젊은 세대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방법이고, 이를 통해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는 것이 제 득표전략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누구 하나 수혜 주는 것으로 20·30이 올 거라고 생각하는 것은 이재명 후보의 굉장히 얕은 생각”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재명 후보는 지난 28일 광주를 찾아 첫 지역선대위를 출범시켰다. 고등학교 3학년생 외에 임명된 공동선대위원장도 대부분 2030대 청년층으로 채워졌다. 이는 젊은 층의 표심을 확보하기 위해 파격적인 선대위를 구성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고3 남진희양은 “우리 얘기를 들어주고 공감할 수 있는 대통령을 바란다”며 “대한민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는 데 청소년과 청년의 목소리를 내고자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이준석 “패싱 논란 지겹다…상의 안 한다고 문제 아냐”
이준석, 윤석열 충청 일정에 ‘황당’해 한 이유
이준석 “김종인 이제 영입하려면 소값 넘어…정해진 필연”
‘18세 고3’ 민주당 광주공동선대위원장…“10대에 주목 요청할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