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장제원 문고리’ 논란에 “어떠한 직책도 없어”

이준석 ‘패싱’ 논란은 진행 중…이준석 “황당하다”

국민의힘 이준석 상임선거대책위원장(왼쪽)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열 후보. 2021.11.29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9일 장제원 의원 등을 겨냥한 ‘문고리 3인방’ 논란에 대해 “(장 의원은) 캠프, 선거대책위원회에서는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았다”고 말했다.

장 의원이 선대위 인사 등에 깊이 개입하고 있다는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윤 후보는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장 의원이 여전히 캠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무릇 일이라고 하는 것은 자기 사무실도 있고 공식 계선이 있어야 일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식 직함이 없는 장 의원의 역할은 한정적일 수밖에 없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윤 후보는 장외에서 장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권경애 변호사 간 설전이 벌어지는 데 대해서는 “각자의 입장 문제라 제가 언급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권 변호사는 지난 28일 페이스북에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가 무산된데 대해 “협상 결렬을 반기는 이들은 김 전 위원장이 ‘문고리 3인방’이라 했던 권성동·장제원·윤한홍 등 삼공신만이 아니다”며 “김종인 상왕설을 퍼트린 세력들이 결국 승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 또한 페이스북에 “차지철 역할을 지금 장제원이 하고 있다”며 “여의도 바닥에는 벌써 ‘장순실’이라는 말이 나도는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장 의원은 이에 대해 “더 이상의 음해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면서 “때로는 법적 대응도 하려고 한다”고 경고했다.


이준석 대표를 ‘패싱’했다는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에 임명했는데, 이 교수는 이 대표가 그간 영입을 공개적으로 반대했던 인사다.

이 대표는 또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기자간담회와 청년위원회 출범 시기, 윤 후보의 이날 충청 방문 계획도 사전에 공유 받지 못했다고 지적해왔다. 이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어제 언론에 릴리즈 되기 전까지 저한테 (충청에) 가자는 얘기를 들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제 입장에서는 황당한 것”이라며 “이게 그런데 지금까지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삼국지 인물’ 질문에 윤석열 “닥터 지바고 생각이…”
‘충청의 아들’ 윤석열 “세종에 청와대 집무실 이전 근거 마련하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