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데이트 폭력남 OUT” 프로배구 팬들 정지석 복귀 반대 시위

정지석 복귀를 반대하는 팬들의 트럭 시위. 연합뉴스

프로배구 팬들이 배구 선수 정지석(26·대한항공)의 복귀를 반대하며 트럭 시위를 벌였다.

팬들은 정지석의 복귀를 반대하며 성금을 모아 29일 서울시 강서구에 있는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트럭 시위를 했다.

트럭에는 ‘데폭남(데이트 폭력남)의 착륙지는 대한항공이 아니다. 성적으로 보답하는 시대는 끝났다!’, ‘통합우승으로 이뤄낸 대한항공 점보스의 화려한 비상, 데이트 폭행으로 이뤄낸 대한항공 점보스의 아찔한 추락’이라는 문구가 적혔다.

정지석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챔피언 결정전 최우수선수상(MVP)를 동시에 받은 V리그 간판스타였다. 하지만 지난 9월 전 여자친구의 고소로 데이트 폭력 및 재물손괴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

고소인이 합의서와 고소 취하서를 체줄하자 검찰은 정지석에게 지난 17일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이에 한국배구연맹(KOVO)은 정지석에게 제재금 500만원을 부과했고, 대한항공은 ‘2라운드 잔여 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팬들은 “연봉이 약 6억인데 제재금이 겨우 500만원이냐” “사실상 3라운드 복귀 선언”이라며 가벼운 처벌에 반발하고 있다.

서류상으로 정지석은 빠르면 12월 4일 우리카드와의 3라운드 첫 경기에서 복귀전을 치를 수 있다. 다만 반대 여론을 의식한 대한항공은 아직 정지석의 시즌 첫 출장 시점을 확정하지 않았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