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ESG 선도 도시 발돋움…ESG 비전 선포

29일 경북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세계시민도시 ESG 포항’ 선포식이 열렸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산업기반 도시에서 지자체 최초 지속 발전 가능한 ESG 도시로 나아가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포항시는 29일 시청 대잠홀에서 반기문글로벌교육원·UNAI한국협의회·한동대학교와 ‘세계시민도시 ESG 포항’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포항을 ‘ESG 마인드 교육 발상지’로 만들 계획이다. ESG는 기업활동에 재무적인 요소 이외의 비재무적인 요소인 친환경, 사회적 책임 경영, 지배구조 개선 등을 이른다.

UNAI한국협의회와 한동대는 기업·시민을 대상으로 ESG 세계시민 교육을 실시해 모든 구성원이 선한 영향력으로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 양성에 나선다.

이날 반기문 UN 전 사무총장은 ‘ESG 가치 실현에 대한 세계시민교육의 필요성’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에서 “ESG의 가치는 UN의 이념을 실현하기 위해 기조가 생겼다”며 “포항은 글로벌 인재 양성 최적지로서 새로운 국면을 선점하는 기회를 마련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세계 3대 창업 엑셀러레이터인 스파크랩 김호민 대표는 포항 비전 발표에서 포항시를 기업하기 좋은 미래 신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고 있는 등 ‘ESG 창업의 최적지’로 평가하고 한동대와 함께 롤모델을 만드는데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ESG 창조인재 생태계 조성, 지속발전 가능한 도시기반 구축 등 2개 추진과제를 설정하고 분야별 실행 계획을 수립·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ESG 인재 양성과 관련 신산업 연구 및 창업이 특화된 글로벌 혁신도시를 만들기 6개 사업을 추진한다. ESG 세계시민교육 및 수료증 발급과 ESG 글로벌 창업 생태계 및 로컬펀드 조성, 지속가능발전위원회와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운영 및 포항시 ESG 시책 기획, ESG 세계시민교육특구 혁신도시 건설, 신규 정책 발굴, 포항시 ESG 전담부서 배치 등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은 철강산업의 재도약과 이차전지·바이오·수소 등 신산업 생태계가 조성되고 있고 그린웨이 프로젝트를 통해 생태복원, 도시숲 환경 개선 등이 어우러지고 있는 저력을 가진 도시”라며 “세계시민도시로 뻗어나가는 포항으로 도약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ESG 가치 실현을 선도하겠다”라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