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권위 “기후위기 관심 높지만 관련 인식은 낮아”

국가인권위원회. 뉴시스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기후위기에 전 세계적으로 기후변화의 심각성을 경고하고 우려하는 움직임이 거세다. 그런 가운데 우리나라는 기후위기 자체에 관한 관심은 있지만, 이에 대한 인식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는 올해 실시한 ‘기후위기와 인권에 관한 인식과 국내·외 정책 동향 실태조사’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9일 밝혔다.

인권위가 기후위기와 인권에 대해 실태조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권위 조사 결과 설문에 참여한 1500명 중 80.4%가 ‘기후위기 이슈에 대해 관심이 있다’고 답했고, 93.7%가 ‘기후위기가 심각하다’고 응답했지만, 기후위기가 인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인지하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52.1%에 그쳤다.

기후위기로 누가 가장 피해를 볼 것으로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는 전체 조사대상자의 47.5%가 농어민이라고 답했다. 그밖에 경제적 취약계층(21.5%), 야외노동자(14.0%)가 뒤를 이었다.

기후위기에 관한 정책 수립 시 정부가 가장 고려해야 할 사항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대한 응답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기술개발 지원이 33.3%, 인력과 예산의 확대가 21.1%, 인식개선과 홍보·교육이 19.9%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실태조사는 일반인 500명, 청소년 600명, 농·어업인 200명, 야외 노동자 200명 등 1500명을 대상으로 기후위기와 인권에 관한 인식, 기후위기 관련 국제사회와 국내 정책 동향 조사, 기후위기 취약계층별 적응 정책 분석 등으로 진행됐다. 이번 조사에는 기후위기와 인권에 대한 인식 조사를 비롯해 국제사회와 국내 정책 동향, 기후위기 취약계층별 적응 정책 분석 등이 담겼다.

인권위는 이러한 내용이 담긴 기후위기와 인권에 관한 인식과 국내·외 정책 동향 실태조사 결과발표 및 토론회를 오는 12월 1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인권위 10층 인권교육센터에서 개최한다.

인권위는 “이번 토론회는 기후위기와 인권에 관한 인식조사 결과와 기후위기 취약계층별 적응 정책의 문제점을 중심으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며 “아울러 건설노동자, 마트 배송 노동자, 농민 등 취약계층 당사자의 발언도 있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