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양시 신청사 ‘국제설계공모’ 19개 작품 경합

10개국·38개 업체 참여…내달 13일 당선작 발표

고양시 신청사 건립부지. 고양시 제공

경기 고양시 신청사 건립을 위한 국제설계공모 결과 10개국 38개 업체가 참여한 19개 작품이 접수됐다.

8월 18일부터 시작된 고양시 신청사 국제설계공모에는 48개국 201개 업체가 참가등록을 했으며, 공모전 출품에 25개 국내 대형 설계업체와 미국, 영국, 프랑스 등 10개국 13개 업체 등 총 38개 업체가 단독 또는 컨소시엄을 통해 19개 작품을 접수했다.

출품된 작품들은 12월 1일 법규, 시공, 환경, 구조분야의 전문가로 이루어진 기술심사위원회가 설계공모 규정 및 지침, 관련 법규 등의 위반사항에 대해 우선 검토할 예정이다.

이후 본심사가 12월 7일, 10일 두 차례로 나눠 진행되며, 1차 심사를 통해 2차 심사대상이 될 5개 작품을 선정하고, 2차 심사에서 당선작 및 입상작을 최종 결정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기존의 공공청사에서 벗어나 지역의 대표 랜드마크로서 현재와 다음 세대를 아우르고 미래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 가능한 청사가 건립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양시 신청사 건립사업은 대지면적 7만3000여㎡, 연면적 7만3946㎡, 총 사업비 약 2950억원의 규모로 2023년 착공,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드라이브 스루 민원, 드론택시 이·착륙 공간 등을 접목한 미래지향적 친환경 청사를 목표로 설계공모를 추진하고 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