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항만공사 안전한 항만 생태계 총력

4개 분야 안전 관리 강화

인천항 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는 ‘재난 및 안전사고로부터 안전한 인천항’이라는 비전에 따라 ‘안전港 인천港’을 조성하기 위해 하역현장 장비 안전성 확보, 건설현장 안전감독 강화, 항만시설 체계적 안전관리, 안전문화 내재화라는 4개 분야 추진전략을 수립해 이행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공사는 최근 5년간 인천항 안전사고가 지게차 등 하역장비의 시야 미확보 작업으로 인한 충돌 재해인 점을 감안해 PA(항만공사) 최초로 ‘하역장비 안전장치 설치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신청기업이 현장별 특성을 고려해 전후방카메라, LED 라인빔 같은 안전장치 설치를 신청하면 공사는 투자금액의 50%를 지원하고 있다. 현재까지 인천항 협력기업 12개사, 75대의 장비에 보조금 4000만원을 지원했는데 현장 만족도가 높아 앞으로도 지원규모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컨테이너 하역 시 사용되는 안벽크레인의 경우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법적 기준(20년 이상 연 1회 점검)보다 강화된 기준을 적용해 15년 미만은 연 1회, 15년 이상은 연 2회 해양수산부와 합동 안전점검을 시행해 장비 안전성을 법적 기준보다 높게 관리하고 있다.

건설현장 분야에서는 자칫 안전기준이 미흡할 수 있는 소규모 건설현장이 많은 인천항 특성에 맞춰 ‘소규모 건설현장 안전관리 강화대책’을 수립해 시행하고 있다.

공사는 매월 안전관리 총괄부서(재난안전실)와 공사 감독부서 합동점검, 지적사항 누적 시 ‘공사중지’ 등 제재기준 마련, ‘인천항 안전감독자’ 제도도입 및 월 2회 현장간 교차점검 시행으로 안전조치 미흡사항을 개선해 나가고 있다.

항만시설 안전관리는 신기술 도입이 적극적인 분야이다. 공사는 스타트업 기업과 협업해 항만시설물을 드론을 촬영하고 이를 3D 모델링 및 맵핑해 육안으로 점검하기 어려운 취약부분을 확인하고, 점검·보수 이력도 시각화된 데이터베이스로 효율적으로 관리해 나가고 있다.

공사는 또 항만운영 필수 항만시설 100곳에 대해 그 특성과 생애주기를 고려해 통상적인 구조물 노후화 기준(30년)이 아닌 항만시설별 공용연수(25∼50년)를 적용하는 항만 맞춤형 관리방식도 도입했다.

이와함께 공사는 임직원 및 현장 근로자의 안전문화 내재화에도 전념하고 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안전사고의 31%(89건 중 28건)가 근로자 부주의에 기반했다는 점을 감안해 인천항만연수원, 인천항운노조와 협력해 일용직 근로자 대상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3년간 안전 취약계층 근로자 670명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해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했다.

올 7월부터는 인천항 모든 항만작업구역 내 출입하는 근로자가 안전모, 안전조끼를 착용하도록 관련 규정을 마련하고, 민·관 합동 안전수칙 준수 캠페인을 전개하며 안전 우선 문화를 확산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이와 함께 공사는 인천항 항만근로자 안전관리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해 통일적인 양화장치 수신호를 사용하도록 체계를 정립하고, 교육지원사업과 연계하여 항만특화 안전관리를 시행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중단 없는 항만운영을 위한 방역 안전관리도 강화했다. 본사 확진자 발생 상황을 가정한 모의 셧다운 훈련을 2차례 시행하고, ‘코로나19 셧다운 행동지침’도 마련했다. 덕분에 올해 7월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이 지침에 기반한 신속한 대응과 철저한 방역 관리로 추가 확산 없이 마무리됐다.

인천항만공사 최준욱 사장은 “앞으로도 안전·보건 경영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직원과 현장 근로자 모두가 안전한 항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