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의 네번째 대권 도전…“누가 덜 나쁜가 가르는 선거”

네 번째 대선 출마 선언
손 “보고만 있을 수 없어 나왔다”
김종인 전 위원장 면담도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제20대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네 번째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출마 선언식을 열고 “무한 권력의 제왕적 대통령제를 폐지할 대통령이 되겠다”며 “개헌으로 87년 체제를 청산하고 7공화국을 열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와서 웬 뜬금없는 출마냐 하고 의아해하실 분들이 많을 것”이라며 “현 대선의 현실이 어떤가. 나라를 비전은 보여주지 못한 채 상대를 헐뜯고 조롱하는 네거티브 캠페인에 몰두하고 있다”며 “누구 한 명이 대통령이 되면 나머지 한 명은 감옥에 갈 것이라는 말이 나돌 정도로 괴팍한 선거”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두고 벌이는 대선이 누가 덜 나쁜 놈인지를 가르는 선거여야 하는 것이 가당키나 하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대선은 차악을 선택하는 선거가 아니라 최선을 선택하는 선거여야 한다”고 말했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제20대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손 전 대표는 현 대선 정국에 대해 “승자가 모든 것을 차지하고 패자는 모든 것을 잃어버리는 승자독식 패자전몰의 제왕적 대통령제가 그 주범”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제왕적 대통령제와 거대 양당제는 오직 갈등과 분열, 대립과 투쟁만을 조장할 뿐,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의 길을 열어나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손 전 대표는 “저는 돈과 조직, 화려한 공약도 없다. 캠프도 없이 광야에서 홀로 외치는 심정으로 국민에게 직접 호소하는 나홀로 대선”이라며 “어떤 개인적 수모도 다 받아들이고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국민들이 반응하고, 실천을 보여줄 때 호응이 커지고, 드디어 커다란 외침으로 함성이 되고, 마침내 기적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제20대 대선 출마 선언을 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한 카페로 이동하며 지지자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는 출마회견 전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면담했다. 이에 대해 “저를 도와달라고 찾아뵌 게 아니라 정계의 어른이니 제가 대통령 후보로 출마한다는 말씀을 드리기 위해 갔다”고 설명했다.

손 전 대표는 앞서 2007년 한나라당을 탈당해 대통합민주신당에서 17대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섰으나 패했고, 2012년 민주통합당 18대 대선 후보 경선에서 떨어졌다. 2014년 7·30 재·보궐선거에서 낙선하자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가 2016년 정계복귀해 2017년 국민의당 대선 경선에 나섰지만 다시 고배를 마셨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