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선은 부스터샷”… 바이든, 오미크론 대책 발표할 듯

“미국 오미크론 대응 핵심 전략은 부스터샷”
바이든, 현지시간 29일 오미크론 대책 발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에 대항할 최선의 ‘무기’로 부스터샷(백신 추가 접종)을 꼽았다고 현지 일간 워싱턴포스트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중 오미크론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 행정부 내 익명의 고위 관계자 3명의 말을 인용해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의 핵심 무기로 부스터샷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전했다. 한 관계자는 “방역 당국 관계자들이 오미크론을 처음 보고한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의사들과 통화했다. 오미크론의 감염력이 델타 변이보다 강력한지, 중증 위험도가 어느 정도인지 판단하기 이르다는 의견을 들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초창기부터 미국의 방역을 책임진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감염병연구소장, 프랜시스 콜린스 국립보건원장은 이미 오미크론을 억제할 전략으로 부스터샷을 꼽았다. 콜린스 원장은 미국 방송 폭스뉴스에서 “오미크론의 기존 코로나19 백신 회피 여부를 알아낼 때까지 2~3주가 소요될 것”이라며 “부스터샷을 기다리든,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든 오미크론은 또 다른 이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파우치 소장, 콜린스 원장과 파우치 박사와 28일 긴급회의를 진행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오미크론 대책을 29일 중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제 조사를 시작한 오미크론의 치명률, 혹은 감염력에 대한 추정보다 백신 보급과 방역 기조에 대한 발표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오미크론은 아프리카 남부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견됐다. 주요 확산 국가는 인근 남아공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6일 이 변이를 그리스 알파벳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으로 명명했다. 또 변이 바이러스 분류 단계 중 최고 등급인 ‘우려 변이’로 지정했다.

오미크론은 아프리카 이외의 대륙으로 확산하고 있다. 유럽의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체코 벨기에, 아시아의 홍콩 이스라엘, 오세아니아의 호주, 북미의 캐나다에서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일본은 지난 28일 밤 아프리카 나미비아에서 입국한 코로나19 확진자 1명에게 촉각을 세우고 오미크론 유입 여부를 주시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30일부터 사실상 국경 봉쇄에 들어간다. 이런 확산세를 고려할 때 아직 감염자가 나타나지 않은 미국 안에도 오미크론이 퍼졌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일각에서는 오미크론이 지난해 3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진 코로나19 정도의 위력을 발휘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오미크론의 출현을 인지하고 자국 보건 당국에 처음 보고한 남아공의사협회장 안젤리크 쿠체 박사는 감염 증상에 대해 “특이하지만 가볍다”고 말했다. 치명률이 낮을 수 있다는 얘기다.

호주국립대 산자야 세나나야케 교수는 “모든 코로나19 변이가 문제를 일으킨 것은 아니다. 람다, 혹은 뮤 변이의 경우 세계적으로 유행하지 않았다”면서 “오미크론이 흐지부지하게 끝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