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송도 전국경제청장회의 코로나 경제자유구역 확대요구

전국 9개 경제청 한 목소리

29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열린 제25회 전국졍제자유구역청장협의회 회원들이 코로나19 안전수칙을 지키면서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제8차 혁신추진협의회 및 제25회 전국 경제자유구역 청장협의회가 29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원재) 주관으로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열렸다.

전국 경제자유구역 청장협의회는 경제자유구역청간 상호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 2008년 인천을 시작으로 매년 상·하반기 2회씩 개최됐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2020년 6월 이후 1년 5개월 동안 중단됐었다.


이번 경제청장협의회는 인천을 비롯한 부산·진해, 광양만, 경기, 대구·경북, 동해안, 충북, 광주, 울산 등 전국 9개 경제자유구역 청장과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등 관계 공무원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9개 전국 경제자유구역청장은 경제자유구역 개발이익 재투자 대상 확대, 경제자유구역 개발·실시계획 승인권한 일원화, 조성토지의 공급방법에 대한 경자청장의 권한 강화 등 7개 제도개선 안건을 채택, 공동건의문 형식으로 산업부에 제출했다.

공동건의 안건은 총 7건이다. 경제자유구역 개발이익 재투자 대상 확대, 기반시설의 원활한 유지관리를 위한 관련규정 개정, 경제자유구역 개발·실시계획 승인권한 일원화, 경제자유구역 내 산업·물류시설용지 조경기준 완화, 조성토지의 공급방법에 대한 경자청장의 권한 강화, 개발계획 변경의 경미한 사항 “면적기준 일원화”, 경제자유구역 개발사업에 대한 공익성 검토 완화가 그것이다.

이에 대해 산업부 안성일 경제자유구역단장은 “경제자유구역의 애로사항을 함께 공유하고 건설적인 개선방안을 모색, 관계부처와 협의하고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산업부는 제8차 혁신추진협의회에서 2022년 혁신생태계 조성사업 운영방향을 설명하고 발전계획 수립에 대한 준비사항을 공유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코로나19 이후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더욱 증가하고 있고 경제자유구역의 정책방향이 개발 및 투자유치를 넘어 산업혁신생태계 조성을 중심으로 운영 패러다임이 전환되고 있다”며 “이같은 상황에서 경제자유구역이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를 견인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수적이며 전국 9개 경제청이 서로 협력하고 차별화된 전략을 추구하며 시너지 효과를 내자”고 강조했다.

한편 차기 제26차 경제청장협의회는 내년 상반기에 대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