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공항 인근 인스파이어리조트 1조8000억원 확보

동북아시아 최대 규모의 북미형 엔터테인먼트 복합리조트
파라다이스시티 등 3개 카지노 클러스터 눈앞

인천공항 인근 인스파이어리조트 조감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인스파이어 인티그레이티드 리조트가 1단계 개발을 위한 약 1조8000억원의 사업자금 확보를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등을 통해 성공적으로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에따라 ㈜인스파이어는 지난 2019년 5월 착공한 복합리조트 개발에 박차를 가해 오는 2023년 개장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 IBC-Ⅲ에 추진 중인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는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소개되는 동북아시아 최대 규모의 북미형 엔터테인먼트 복합리조트다. 1단계 사업의 주요시설은 약 1000실 이상의 3동의 타워로 구성된 5성급 호텔, 1만5000석 규모의 아레나 공연장, 실내 워터파크, 쇼핑센터 및 외국인전용 카지노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프로젝트는 이번 사업자금의 성공적 확보로 원활한 사업추진과 생산유발효과 약 5조8000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 약 1조80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경제청은 현재 인스파이어를 비롯 파라다이스시티, RFKR 복합리조트 등 인천국제공항을 중심으로 하는 총 3개의 복합리조트 조성을 추진 중이다.

복합리조트 산업은 지역경제 활성화, 청년 중심 대규모 일자리 창출 등 막대한 파급효과를 일으키는 고부가가치 관광 산업으로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내외 관광객 유치의 효자 노릇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관광산업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복합리조트 조성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았지만 이번에 성공적으로 사업자금 확보가 마무리돼 기쁘다”며 “앞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인천국제공항과 강화도, 개항장, 섬 관광 등 풍부한 관광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인천시는 영종 복합리조트 집적화 사업과 연계, 인천이 관광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