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아파트 월패드 해킹’ 700여건 파악…삭제 요청”

사이버테러대응팀 내사 착수


전국 700여개 아파트 단지의 월패드(주택관리용 단말기) 카메라 영상이 유출됐다는 논란이 커지자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해당 영상이 올라온 웹사이트에 영상 삭제를 요청하는 한편 정확한 유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은 29일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부터 연락을 받고 점검을 시작한 결과 700여건 정도의 촬영이 있던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팀에서 입건 전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영상이 게재된 웹사이트에 삭제 요청을 해둔 상태다. 하지만 외국에 서버를 둔 웹사이트인 데다가 민간이 운영하는 웹사이트여서 삭제 요청이 받아들여 질지는 미지수다. 이 때문에 경찰은 국내 유관기관들과 함께 국내 인터넷에서의 노출을 막는 방법도 함께 논의하고 있다.

경찰은 관련 자료를 확보해 실제 해킹이 이뤄졌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해당 아파트 월패드 영상은 녹화되지 않고 실시간으로 재생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커들이 서버에 접근해 실시간으로 영상을 확인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실제 해킹이 이뤄진 게 맞는지, 어떤 경로를 통해 자료들이 유출된 것인지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며 “파악된 사실관계로 범죄 혐의점이 드러나면 정식 수사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해외 웹사이트에 국내 아파트 거실 내부로 추정되는 다수의 영상과 사진이 올라오면서 ‘아파트 월패드가 해킹된 게 아니냐’는 추측들이 나왔다. 논란이 커지면서 ‘월패드 해킹 아파트 명단’이 구체적으로 유포되기도 했다. 다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해킹 정황이나 피해 사실이 확인되지는 않았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