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이재명 기본소득’ 비판 교수 징계…“당 깊이 병들어”

이상이 제주대 교수, ‘당원자격정지 8개월’ 처분

이상이 제주대 교수 SNS 캡처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비판해온 이상이 제주대 교수에 대해 당원자격정지 8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이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당원간 단합 저해 등이 이유다. 이 교수는 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이낙연 전 대표 캠프에서 복지국가비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이 교수는 29일 페이스북에 ‘민주당 제주도당 윤리심판원 회의 결과 통지’를 공유했다. 해당 통지를 보면 민주당 제주도당 윤리심판원은 이 교수에 대해 ‘당원자격정지 8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징계 사유는 당규 제7호 윤리심판원 규정 14조1항4호로, “허위사실유포로 당원을 모해하거나 허위사실 또는 기타 모욕적 언행으로 당원 간의 단합을 해하는 경우”에 해당한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징계 결과를 통보받고 나서 저는 이재명 후보와 586 운동권 카르텔이 장악한 민주당이 이렇게까지 깊이 병들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 같아 억울하고 참담한 심경을 감출 수 없다”며 “‘이재명의 민주당’은 이 후보와 586 운동권 정치 카르텔의 적폐를 넘어 이제 독재의 길로 접어들고 말았다. 어쩌다가 민주주의의 요람이던 민주당이 이렇게까지 망가지고 말았는지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지난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어 “적폐를 넘어 독재의 길로 들어선 ‘병든 민주당’을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 그리고 징계 처분에 대해 재심 청구를 할 것인지의 여부 등을 앞으로 3~4일 동안 깊이 생각해보고 방침을 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에 대한 징계를 요청한 징계 청원인은 지난 16일 징계 청원서에서 이 교수가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이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함과 동시에 모욕적 언사로 명예를 실추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 교수가 ‘기본소득 포퓰리즘 세력’을 정치권에서 몰아내는 것을 목표로 하는 ‘(가칭) 복지국가 시민포럼’ 회원 모집 글을 게시하는 등 이 후보에게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부정적 인식을 일으키도록 의도하는 행위를 주도했다고 주장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이낙연 전 대표 캠프에서 복지국가비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던 이 교수는 그간 이 후보의 기본소득 공약을 맹비판해왔다. 그는 이 후보가 민주당 후보로 선출된 뒤에도 “기본소득 포퓰리스트가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을 망칠 것” “이 후보는 정통 민주당을 낡은 운동권 세력의 기본소득 포퓰리즘 적폐 조직으로 전환시키는 데 성공한 것 같다” 등 이 후보를 향한 날 선 비판을 이어왔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