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후 9시까지 2641명 확진…30일도 3000명 넘을 듯

수도권 1993명, 비수도권 648명

29일 오전 대구 북구 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9일 오후 9시까지 2641명으로 집계됐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2641명이다. 이는 그간 중간 집계를 하지 않던 부산까지 전국 17개 시도 확진자를 포함한 수치로 전날 같은 시간보다 212명 적다.

다만 1주일 전인 22일(2344명)보다는 297명 많다.

자정까지 남은 시간을 고려하면 3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3000명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533명 늘었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은 수도권이 1993명, 비수도권이 648명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093명, 경기 708명, 인천 192명, 충남 80명, 부산 77명, 대구 76명, 경북 68명, 강원 56명, 광주 52명, 경남 50명, 전북 44명, 충북 40명, 대전 37명, 전남 34명, 제주 22명, 세종 9명, 울산 3명 등이다.

17개 모든 시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