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염태영 시장 “코동이 앱 공직자 먼저 사용하자”…왜?


염태영 경기도 수원시장이 “방역에 힘이 되는 ‘코동이(코로나 동선 안심이)’ 앱이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공직자와 협력기관 직원부터 먼저 사용하자”고 강조했다.

염 시장은 29일 비대면·대면 병행 방식으로 열린 ‘12월 중 확대간부회의’에서 “전국적으로 하루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4000명을 넘나들고 있는 지금은 시민들께서 참여하는 방역이 중요한 시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코동이를 많은 시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공직자와 협력기관 직원의 먼저 솔선수범을 보이자는 의미로 해석된다.


코동이는 코로나극복 국민참여방역운동본부 기술위원장인 천정희(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가 개발했다.

암호화한 데이터를 해독하지 않은 채로 분석할 수 있는 기술(동형암호동형암호)을 활용해 스마트폰에 저장된 동선과 개인정보를 노출하지 않고, 코로나19 확진자 동선과 겹쳤는지 여부를 알려 주는 앱이다.

코동이 앱을 사용하면 확진자의 접촉자들은 실시간으로 접촉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수원시는 25일 국민참여방역운동본부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염 시장은 “국민들이 코동이 앱을 활용해 동선을 공유한다면 방역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단계적 일상회복이 이뤄지려면 지방정부가 역할을 충실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위험군을 특별 관리하고, 청소년 백신 접종, 백신 부스터샷 접종이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