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대장동 사업 관여 안해…법정서 무고함 밝힐 것”

곽상도 전 국회의원. 뉴시스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 의혹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곽상도 전 국회의원이 혐의를 거듭 부인했다.

곽 전 의원은 29일 입장문에서 “하나은행에 화천대유 컨소시엄 잔류를 알선해주면 대장동 사업 이익금을 분배해주겠다는 제안을 받고 하나은행 임직원에게 이 같은 부탁을 한 후 6년이 지나 25억원을 아들이 공여받도록 한 혐의로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며 “아들 성과급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리게 돼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곽 전 의원은 그러나 “지금까지 국회의원으로 화천대유와 관련된 어떠한 일도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대장동 개발사업에도 관여한 바 없다고 누차 설명했다”며 “이번 영장 청구도 국회의원 부분은 거론되지 않았고 하나은행 관련 알선수재 혐의만 거론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영장 범죄사실에도 구체적으로 어떠한 부탁을 받고 누구에게 어떤 청탁을 했는지 드러나 있지 않다”며 “이 같은 일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앞으로 검찰도 이 부분을 특정하지 못할 것이다. 무고함을 법정에서 밝히겠다”고 했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에 뛰어든 화천대유가 하나은행과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데 도움을 준 대가로 아들을 통해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25억원가량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화천대유가 곽 전 의원 아들에게 지급한 퇴직금 등은 50억원이지만 영장 범죄사실에는 세금을 뗀 실수령액이 기재됐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지난 27일 곽 전 의원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후 추가 조사 없이 이틀 만인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화천대유에 휩쓸린 전직 대법관, 진실까지 넘어야 할 벽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