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이자 CEO “코로나 치료 알약,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최고경영자(CEO)는 자사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알약 치료제가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불라 CEO는 29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출연해 화이자의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팍스로비드’를 언급하면서 “우리 치료제와 관련해 좋은 소식은 대부분의 변이가 스파이크 단백질에서 나올 것이라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설계됐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난 우리의 경구용 치료제가 이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매우 높은 수준의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이자는 5000만명 치료분의 팍스로비드를 생산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불라 CEO는 덧붙였다.

불라 CEO는 자사 백신에 대한 오미크론 변이의 영향을 연구 중이라며 “백신이 (변이로부터) 인체를 보호하지 못한다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내 생각에 백신의 보호 능력이 떨어진다는 결과가 나올 수는 있다”고 예상했다.

불라 CEO는 화이자가 필요할 경우 새 백신 개발을 위한 작업에 이미 착수했다면서 지난 26일 첫 DNA 주형(template)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는 백신 개발을 위한 첫 단계라고 CNBC는 전했다.

그는 “우리는 100일 안에 백신을 갖게 될 수 있다고 여러 번 밝혔다”면서 “베타와 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백신을 신속히 개발했으나 기존 백신이 충분히 효과적이었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백신 제조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CEO도 이날 CNBC에 출연해 “오미크론이라는 특정 변이에 대한 백신을 대량으로 만들어 공급할 준비를 하기 전까지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방셀 CEO는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력이 아주 강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이 변이가 현재 나와 있는 백신의 예방효과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판단하려면 최소 2주 이상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운명의 하루… FDA, 첫 ‘코로나 알약’ 승인할까
모더나 CEO “오미크론 백신 대량공급 몇 달 걸릴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