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지지자=저학력·빈곤” 발언 파문…황운하 결국 사과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사진)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뉴시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지지자들에 대해 “대부분 저학력·빈곤층·고령층”이라고 말했다가 논란이 확산되자 결국 사과 입장을 밝혔다.

황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어젯밤 늦게 포스팅됐던 제 글을 아침에 일어나 다시 읽어보는 과정에서 일부 부적절한 부분이 있어 수정했다”며 “그 삭제된 부분이 캡처돼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초고의 글이 퇴고 과정에서 수정된 것이지만, 그럼에도 밤사이에 그 내용을 보신 분들이 마음의 불편을 겪었다면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황 의원은 “보수 성향 유권자의 정치적 성향에 대한 일반론적 해석에 근거한 표현이었을 뿐, 특정계층에 대한 부정적 표현이 아니었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앞서 황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윤석열의 검찰 쿠데타가 끝내 성공을 거두는 기막힌 일이 벌어질지도 모르겠다”면서 윤 후보를 비판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대선후보 지지율 1위가 윤석열이라는 뉴스는 무참한 일”이라며 “철학도 비전도 없이 연일 무지와 무능이 드러나는 사람이 그 대안이 된다면 역사와 후손들에게 죄를 짓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 윤석열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며 “수구 언론들의 거짓과 선동이 강력하게 효과를 발휘하니 지지율은 요지부동”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황 의원은 논란을 예상한 듯 수차례 글을 수정했다. 이날 오전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는 대목을 삭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황운하 “尹 지지자, 대부분 저학력·빈곤층” 썼다 삭제
보수층은 일반적으로 저학력·빈곤층? 황운하, 해명도 수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