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CEO “오미크론 백신 대량공급 몇 달 걸릴 것”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는 새로 출현한 코로나19 신종 변이에 대응할 백신을 개발해 대량 공급하는 데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방셀 CEO는 29일(현지시간) CNBC 방송에 출연해 “오미크론이라는 특정 변이에 대한 백신을 대량으로 만들어 공급할 준비를 하기까지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력이 아주 강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이 변이가 현재 나와 있는 백신의 예방효과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판단하려면 최소 2주 이상 걸린다고 설명했다.

모더나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부스터샷)으로 1∼2회차 백신 용량의 절반인 50㎍을 투여하고 있으나, 이를 본래 용량으로 높일 가능성도 시사했다.

방셀 CEO는 “고용량 부스터샷(100㎍)은 곧바로 준비될 수 있다”면서 “예방효과가 얼마나 많이 떨어지느냐에 따라 우리는 전 세계에서 현재보다 많은 용량을 접종하기로 결정해야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마도 고위험, 면역체계가 손상된 사람, 고령층은 4번째 접종이 필요할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전날 모더나의 폴 버튼 최고의학책임자(CMO)도 영국 BBC 방송에 출연해 “대량 생산에 앞서 내년 초에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할) 백신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2년간 이 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것이 밝혀졌고 백신 등 대처 방법도 찾았기 때문에 희망을 품을 이유는 있다면서도 이 변이가 고령층·기저질환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확인할 때까지는 중증에 미치는 영향을 알기 어렵다고 말했다.

버튼 CMO는 백신 접종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 바이러스가 위험해 보이기는 하지만 의학적으로 이에 맞설 수단이 많이 있기 때문에 (전망을) 낙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운명의 하루… FDA, 첫 ‘코로나 알약’ 승인할까
화이자 CEO “코로나 치료 알약,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