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갑상샘암 美 사형수, 독극물 처형 실패…결국 암 사망

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사형을 선고받아 수감 중 갑상샘암 판정을 받았던 사형수가 사망했다.
암투병으로 사형을 선고받을 수 없다며 소송까지 제기했던 이 사형수에 대해 법무당국은 3년 전 사형 집행을 강행했지만 실패했고, 그는 결국 암으로 숨졌다.

29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앨라배마주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사형수 도일 리 햄(64)의 변호사는 그가 전날 갑상샘암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햄은 1987년 앨라배마주 콜맨의 한 모텔에서 종업원을 총격 살해한 후 410달러(약 48만원)를 빼앗은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햄은 수감 중이던 2014년 갑상샘암을 판정받았고, 이를 이유로 사형집행이 불가능하다며 연방대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앨라배마주 법무부는 암으로 인한 사형집행 중단은 감형이나 다름없다며 이를 반박했고, 연방대법원은 법무부 손을 들어 햄의 처형을 허가했다.

이에 2018년 2월 앨라배마주 교정국은 햄의 사형 집행에 나섰다. 앨라배마주는 독극물 처형 방식을 사용하는데, 암 투병으로 햄의 상반신에서는 주사할 만한 혈관을 찾을 수 없자 당시 교정국은 하반신 무릎 아래 정맥에 주사하는 방법으로 사형을 집행키로 했다.

햄은 사형집행 당일에도 형 집행정지를 신청했으나 기각됐고 결국 2018년 2월 22일 사형집행이 시작됐다. 그러나 사형집행인은 끝내 햄의 몸에서 독극물을 주사할 만한 정맥을 찾지 못했고 2시간30분 만에 사형 집행 불가가 선언됐다.

이후 교정국도 햄에 대한 사형 집행을 시도하지 않기로 하면서 햄은 목숨을 유지하게 됐다. 그러나 햄은 이후 갑상샘암 악화로 3년 뒤인 지난 28일 숨졌다.

미국에서 사형 집행 과정에 독극물 주사 실패가 문제가 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최근에도 오클라호마주에서 사형수 존 그랜트(60)가 독극물 주사를 투여받은 후 여러 차례 경련과 구토를 일으키다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