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 파월의 경고 “오미크론…경제·고용 하방위험”

“인플레이션 불확실성도 커져”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 EPA=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29일(현지시간)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이 미국 경제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파월 의장은 다음 날 상원 은행위원회 출석에 앞서 배포한 서면 답변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오미크론 변이의 출현이 고용과 경제활동에 하방위험을 제기한다”고 말했다고 CN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그는 “인플레이션 불확실성도 높일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관련 공급 및 수요 불균형으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2% 목표를 훨씬 상회하고 있다. 인플레이션 상승 요소가 내년에도 계속 남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파월 의장은 다만 “경제가 계속 강화되고 있다. 노동시장의 상황도 계속해서 개선되고 있다”며 “우리는 경제와 강력한 노동시장을 지원하고 높은 인플레이션이 고착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우리의 도구를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통해 물가안정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취지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