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주과기원, 카자흐스탄 고려한글학교 온라인 사회공헌

알마티 고려한글학교 학생 120여명 대상 교육 프로그램 운영


광주과학기술원(지스트)이 코로나19의 파고를 뜷고 온라인을 통한 해외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지스트는 지난 20일에 이어 27일에도 ‘카자흐스탄 알마티 고려한글학교(토요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공헌활동을 벌였다.

카자흐스탄 알마티 고려한글학교는 선조들의 나라사랑 정신과 우리말과 글, 문화를 회복하고 나아가 세계적인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2012년 4월 설립됐다. ‘홍익인간이란 교훈과 한민족 정체성 확립, 문화의 다양성 포용, 창의적인 사고를 가진 세계인 육성’이 목표다.

이에 따라 이 학교에서는 매주 토요일 9세에서 15세 사이의 고려인 학생 약 120명을 대상으로 4시간씩 한국어와 한국문화, 태권도, 체험행사 등을 현지교사 등이 진행하고 있다.

20일과 27일 ‘지스트 2021 해외사회공헌’은 저개발국에서 생활하고 있는 우리 동포들의 과학문화 활동· 현지 교육환경 개선사업 지원을 통한 인재양성에 기여하기 위해 온라인을 통해 추진됐다.

지스트 구성원들이 20일에는 과학 교육 프로그램을, 27일에는 한국 문화 교육 프로그램을 직접 운영했다.

지스트 국제교류팀은 앞서 원활한 프로그램 진행을 위해 과학키트, 전통놀이 물품, 한복, 한국 과자와 컵라면 등을 수업 참가 학생을 비롯한 현지 학교 전교생에게 전달했다.

Zoom을 활용한 과학 교육프로그램 온라인 사회공헌에는 학부생인 고소은(신소재공학부) 학생과 김채림(화학과) 학생이 실시간 멘토로 참여했다.

멘토들은 수업 주제인 ‘세포’와 ‘DNA’에 대한 기본 지식을 전달하고 관련된 키트 만들기(동물세포&식물세포 모형 키트, DNA 이중나선키트, 자외선 야광 DNA 팔찌 키트)도 함께 진행했다.

지스트에서 유학 중인 Zarina Altybay(생명과학부, 카자흐스탄 출신) 학생은 러시아어 통역을 맡았다.

지스트 직원들도 적극 동참했다. 한국 문화 교육 프로그램으로 K-pop 노래와 춤 배우기, 한복 입기, 전통놀이(제기차기, 윷놀이, 연 만들기) 배우기를 영상으로 사전 제작했다.

K-pop 댄스에는 지스트 학부동아리인 ‘막무가내’이 참여해 카자흐스탄 학생들이 쉽게 따라하고 배울 수 있도록 튜토리얼을 제작해 현지 교사들에게 전달했다.

수업에 참여한 고려한글학교의 학생들은 현지에서 경험하지 못한 과학 실험 키트 활동이 신선하고 재미있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예쁜 한복을 입고 전통놀이를 체험하며 K-pop 댄스를 배울 수 있어서 정말 즐거웠다는 소감을 전했다.

현지 교사들도 지스트에서 한국 과자, 라면, 학용품, 전통놀이·과학실험 물품, 한복을 적극 지원해준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해왔다.

지스트 해외사회공헌은 저개발국가의 교육 격차 해소와 과학 문화 확산을 실천하기 위해 2018년도부터 Global Science Camp라는 사업명으로 연 1회 실시하고 있다.

2018년도와 2019년도에는 ‘라오스 국립대학교’ 현지에 지스트 연구원·동아리 JIU와 한빛회 학생들이 방문해 과학 실험과 실습을 진행한 바 있다. 지난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정 중단되었다가 올해는 온라인 방식으로 재개하게 된 것이다.

지스트는 위드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온·오프라인으로 사회공헌을 확대해 더욱 효율적인 운영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