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재원, ‘이준석 중대 결심’ 관측에 “전혀 아냐”

김 “이준석, 대선 지휘 중…심각한 내용 아냐”
“김병준 위치 변경 없이 김종인 모셔야”
장제원 복귀설은 부인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사무실에서 김 전 비대위원장과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대표직을 내려놓는 ‘중대 결심’을 할지도 모른다는 관측에 대해 김재원 최고위원은 “그런 생각은 전혀 아니라고 본다”고 진화에 나섰다.

김 최고위원은 30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 대표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메시지를 남긴 데 대해 “그렇게 심각한 내용인 것 같진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지금 어쨌든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이고 대통령 선거를 지휘하고 있는 입장”이라며 “자신의 역할은 정말 열심히 하시는 분인데, 선대위를 그만둔다거나 선거에 대해서 다른 생각이 있다든가 그런 이야기는 아니라고 본다”고 해석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의 충청 일정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하며 ‘패싱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선 “선대위가 제대로 완벽하게 짜져서 역할을 하고 있지는 못해서 빚어진 초기의 차질”이라며 “후보가 일정을 일일이 챙겨서 대표한테 알려줄 그런 상황도 아니지 않나”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 대표는 자신의 일정을 선대위가 일방적으로 결정했다고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 최고위원은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경기대 교수의 선대위원장 영입을 놓고 이 대표가 반발한 것에 대해선 “윤 후보는 이 교수의 상징성과 영향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이 대표의 양해를 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도 ‘나는 반대하는 입장이 분명하지만 후보께서 임명하는 그 자체에 대해서는 따른다’고 했다”며 “계속 반대한다든가 임명 자체를 못 하게 한다든가 그런 의사는 있지 않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후보 캠프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합류하는 것에 부정적인 내용의 인터뷰를 하고 있는 이른바 ‘윤석열 핵심 관계자’에 대해 “저는 누군지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문제가 많다. 그런 얘기를 하실 분이 있다면 실제 나와서 이야기하든지 가만히 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선대위 내에서 ‘권력 암투’가 벌어지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선 “권력이 뭐가 있다고 권력암투냐”고 반문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6일 오전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서울 광화문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대선 캠프에 합류할 가능성이 아직 남아 있다고 진단했다. 김 최고위원은 “김병준 위원장의 현재 위치를 조금이라도 변경하지 않고 그런 상황에서 김종인 전 위원장께서 지휘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정도로 또 모셔야 한다”며 “그런 여지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장제원 의원이 선대위 회의에 참석한 것에 대해선 “장 의원하고 통화했는데 앞으로 선대위에 어떤 직책도 맡지 않겠다는 의지는 명백하다”며 “자기가 사무실 떠나니까 마지막으로 인사도 할 겸 들러서 대화를 좀 나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그렇다면 여기까지” 이준석, 일정 취소…‘중대결심’?
“여기까지” 이준석, 이후 모든 공식일정 취소…칩거 들어가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