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학규 “이재명, 도지사로 뭘 했는지 모르겠다”

윤석열 겨냥해선 “독선과 아집 못 벗어나”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제20대 대선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선 출마를 선언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는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4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2000년 경기도지사를 역임한 손 전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는 ‘내가 성남시장 잘했고 경기도지사 잘해서 그 실적을 보고 국민들이 나를 후보로 뽑았다’라고 하는데 그분이 경기도지사로 뭘 했나”라고 각을 세웠다.

손 전 대표는 그러면서 “나도 지사를 했었다. 이 후보가 뭘 했는지 생각나는 게 없다”며 “성남시장 때도 뭐 했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후보가 얘기하는 게 계곡을 정비했다, 코로나 사태 때 신천지에 공무원을 데리고 가서 소탕했다, 청년소득을 했다는 것이다. 그게 도지사로서 실적이냐”며 “경기도는 대한민국 경제의 3분의 1 가깝게 차지하고 있는데, 이분은 도지사를 하면서 정치만 했다”고 지적했다.

손 전 대표는 윤 후보를 향해서는 “개인적으로 많은 기대를 했다. ‘통이 크다. 사람이 좋다, 또 사람을 잘 받아들인다’고 하더라”며 “그런데 그분이 출마 선언할 때 윤석열 사전에는 내로남불이 없다고 하는 걸 보며 이 양반도 대통령이 되면 독선과 아집에서 벗어나지 못하겠다고 생각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으로 있으면서 내 것 안 챙기고 내 사람 안 챙겼습니까. 나하고 가까운 사람이나 이런 사람들 봐주지 않았습니까”라며 “이명박·박근혜 대통령 가두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가둘 때 이 양반이 정의는 생각할지 몰라도 나라 경제를 생각하나 싶었다”고 했다.

또 손 전 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저는 국민 통합의 대통령이 되겠다. 우리나라의 극단적인 분열과 갈등, 싸움의 정치를 끝내야 된다”며 대통령제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그는 “일본과 같은 의원내각제가 아니라 독일과 같은 총리 민주주의가 필요하다”며 “총리를 중심으로 해서 의회가 정책 결정의 중심이 (돼야 한다). 우리나라와 같이 모든 권력이 무한적으로 집중이 되면 대통령이 안 되면 아무것도 없다. 정치인은 그냥 대통령이 되기 위한 싸움밖에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