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송영길 “尹 지지도 높다, 당 반성해야…훈계는 오만”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윤석열 후보(국민의힘)의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 민주당이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며 “윤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을 비판하고 훈계하려는 자세는 매우 오만하고 위험한 태도”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문재인정부에서 검찰총장을 했던 분이 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되고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가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 얼마나 우리가 미우면 그렇겠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 내부의 반성을 통해 국민께서, 왜 우리가 보기에 대통령으로 국정운영 능력이 검증 안 된 평생 검사만 하던 분을, 그것도 국민의힘 출신 전직 대통령을 두 사람이나 구속 기소한 사람을 저렇게 지지하는지 돌이켜 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과 선대위 관계자들은 국민을 가르치려는 자세가 아니라 겸손하게 경청하고 우리를 돌아보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며 “저 자신부터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윤 후보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각종 의혹을 해소하지 못하고 통과시킨 것부터가 잘못됐다는 취지의 생각도 밝혔다. 향후 윤 후보를 둘러싼 의혹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도 했다.

끝으로 송 대표는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와 함께 지난 과오를 반성하고 겸손한 자세로 미래 대한민국의 비전을 함께 만들어 가겠다. 잘못된 것은 과감하게 수정하겠다”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