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역동적 우아함’ 새 제네시스 G90 공개…내달 계약 시작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 G90 디자인 변경
“역대 제네시스 중 가장 우아한 외관”

제네시스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신형 G90. 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가 새로운 G90 외장 디자인을 처음 선보였다.

제네시스는 30일 G90 완전 변경 모델의 외장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하고, 12월 중 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신형 G90. 제네시스 제공

G90은 2018년 부분 변경 모델 출시 이후 3년 만의 완전 변경 모델로 제네시스 럭셔리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주는 플래그십 세단이다.

세단과 롱휠베이스 두 가지로 출시할 예정이며, 차량의 상세 사양은 계약 시작 시점에 공개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신형 G90. 제네시스 제공

차명은 제네시스(Genesis)의 G와 초대형 차급을 의미하는 숫자 90을 합친 것으로 이름에서부터 브랜드의 기함으로서 역할을 나타낸다.

G90는 ‘역동적인 우아함’을 반영한 차종 중 가장 우아한 외관을 갖췄다는 게 제네시스 측 설명이다.

제네시스는 자사 엠블럼을 형상화한 전면부와 포물선 형태의 라인이 조화를 이룬 측면부, 안정감 있는 모습의 후면부로 G90 외장 디자인을 그려냈다.

제네시스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신형 G90. 제네시스 제공

이상엽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 전무는 “제네시스는 G90을 통해 고유한 방식으로 재정의한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의 디자인 경험을 제시할 것”이라며 “G90은 역동적인 우아함의 정수를 보여주며 역동적인 주행과 우아한 여정을 동시에 만족시키는 세심한 균형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