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년 제조업 회복 둔화…변수는 ‘T.I.G.E.R’


국내 주력 제조업의 실적 회복세가 내년에 둔화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공급망 불안 등 불확실성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0개 수출 주력업종 협회를 대상으로 ‘2021년 실적 및 2022년 전망 조사’를 실시한 결과, 매출은 올해 대비 4.9%, 수출액은 3.3% 증가할 것으로 관측됐다고 30일 밝혔다. 10개 업종은 반도체, 자동차, 정유, 조선, 철강, 디스플레이, 자동차부품, 섬유, 가전, 바이오헬스다.

올해 매출액이 지난해 대비 14.7%, 수출액은 24.1% 증가할 것으로 추산되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에는 성장세가 둔화하는 것이다. 수출액은 올해 성장률의 7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업종별로 가전과 철강의 내년 매출은 올해보다 줄어들 것으로 예측된다. 가전업계는 코로나19로 특수 효과가 줄면서 2021년보다 5~10%가량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철강업계는 글로벌 수요 둔화, 수출단가 조정 영향으로 매출이 5%까지 줄어들 수 있다. 디스플레이와 반도체업계는 패널·메모리 가격 하락을 반영해 올해와 비슷한 수준의 실적을 보일 전망이다.

반면 조선업계는 수주 증가, 선가 상승에 힘입어 내년 매출이 올해보다 20%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섬유(해외 한류 재확산과 미국의 중국산 제재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고부가가치 제품 수요 증가), 정유(위드 코로나 전환으로 항공유 수요 증가), 바이오헬스(바이오의약품 수출 지속 확대) 업종 등도 올해 대비 5~15% 매출 증가가 예상됐다.

주요 업종의 협회 관계자들은 최근 국내 수출기업의 현안으로 원자재 수급 불안, 미·중 무역갈등 및 보호무역주의을 지목했다. 내년 상황도 부정적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원자재 수급의 경우 올해보다 약간 악화(60.0%)하거나 매우 악화(10.0%)한다고 우려했다. 미·중 무역갈등 역시 약간 악화(70.0%)한다고 내다봤다. 내년에 국내 경제 전반의 상황은 올해와 비슷(50.0%)하거나 약간 개선(40.0%)된다는 데 무게를 뒀다.

한편 전경련은 내년에 국내 주력 제조업의 5대 변수를 ‘타이거(T·I·G·E·R)’로 제시했다. 세제(Tax), 인플레이션(Inflation), 글로벌 공급망(Global Supply Chain), 환경 기준(Environmental Standards), 규제(Regulation)의 영문 머리글자를 땄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