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사고’ 우즈 “9개월 지옥…2~3시간씩 견뎌 이만큼 와”

지난 2월 자동차 사고로 “다리 절단했을 수도…선택적 대회 출전 검토”
끔찍한 사고·재활 고통 견딘 원동력 “두세시간 버티기 반복하면 몇 개월”

타이거우즈 홈페이지 캡처.

지난 2월 자동차 사고로 크게 다쳤던 골프선수 타이거 우즈가 사고 당시 다친 다리를 절단할 수도 있었다며 당시 심각했던 상황을 전했다.

우즈는 30일 골프다이제스트와의 인터뷰를 통해 2월 사고 이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과거) 허리 부상을 입은 뒤에도 에베레스트산을 여러 번 올랐지만 이제 내 몸은 에베레스트산을 오를 수 없다”며 현재 몸 상태를 설명했다.

사고 이후 지금까지 치료와 재활을 병행하고 있는 그는 “다리가 낫는다면 골프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면서도 “다시 정상에 오르는 것은 현실적으로 기대하기 어렵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대안으로 선택적 대회 출전을 언급했다. 언젠가 골프 투어에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벤 호건이 그랬듯이 1년에 몇몇 대회를 골라 출전하는 방식”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굉장히 아쉬워하면서도 “현실이 그렇다. 이해하고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우즈는 사고 직후의 상태에 대해서는 다리를 절단할 수도 있었던 심각한 상황이었음을 밝혔다. 오른쪽 다리뼈가 산산조각이 났던 그는 “다리 절단 가능성이 50대 50이었다” “다리 하나로 병원에서 나올 뻔했다”고 전했다. 또 “병원에서는 내 손이 남아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 (여자친구) 에리카한테 아무거나 던져 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타이거 우즈가 탑승한 차량이 전복된 뒤 도로 옆 산비탈에 쓰러져 있다.

그는 끔찍한 사고와 힘겨운 재활을 견딘 원동력으로는 아버지로부터 배운 강인한 정신력을 꼽았다. “아무리 긴 고통이라도 하나씩 잘라서 견디라는 게 아버지의 방식이었다”면서 “9개월 동안 지옥이었지만 두세 시간은 견딜 수 있다. 두세 시간을 견디는 걸 반복하면 몇 달이 된다. 그게 쌓여서 이만큼 왔다”고 설명했다.

우즈는 석 달 동안 침대에 누워 있다가 마침내 골프채를 다시 손에 쥐었고, 휠체어에서 목발로 옮겨가며 다시 일어나는 훈련을 했다. 최근에는 3초 길이의 풀 스윙 영상을 공개하며 ‘좋아지고 있다(Making progress)’고 밝혀 골프 팬들의 기대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우즈는 “지금도 체육관에 들어서면 엔도르핀이 솟는다”면서도 “그래도 아직 갈 길이 멀다. 중간도 못 왔다. 다리 근육과 신경을 더 발달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우즈는 차 사고 이전에도 열 번의 수술을 받았던 사실을 털어놓으며 “인내심을 갖고 도를 넘지 않으면서 앞으로 나아가려 한다”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