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해 ‘프롭테크’ 육성한다

국토부, 부동산신산업 육성방안 마련


정부가 부동산 신산업인 ‘프롭테크’ 활성화를 위해 공공 데이터를 활용한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다. 부동산 전자계약 활성화를 위해 공공 분야에서부터 전자계약을 의무화하고, 부동산서비스산업 내 신산업과 기존 산업의 갈등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협의체도 구성한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부동산 신산업 육성방안’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부동산 신산업이란 공인중개업, 토지 감정, 부동산 임대업, 부동산개발업 등 기존 부동산서비스에 ICT(정보통신기술) 등을 접목해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흔히 ‘자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인 ‘프롭테크’로 불린다.

프롭테크 업계에서는 공공이 가진 부동산 정보에 대한 수요가 큰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부가 지난 10월 실시한 업계 수요조사에서 도시계획정보나 건축물대장, 공장·창고·운수시설 등 업무용 부동산의 실거래가 등의 정보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많았다고 한다. 이에 따라 정부는 공공이 가진 데이터를 단계별로 개방하는 전략을 수립기로 했다. 프롭테크 업체들이 다양한 기관에 산재한 정보들을 효과적으로 수집·관리할 수 있도록 주택 공급계획이나 건축물 지적, 임대차정보, 부동산거래계약 정보 등을 담은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도 추진한다.

국토부는 또 현재까지 저조했던 부동산 전자계약을 확대하기 위해 관련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공공과의 계약부터 의무화를 추진키로 했다. 또 ‘타다 사태’와 같은 기존 산업과 신산업 간 갈등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국토부와 한국부동산원에 신산업과 기존산업 간 협의체를 개설한다.

서울 도심 등에 프롭테크 종사자들의 업무공간을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우선 한국부동산원 강남사옥을 기존 100㎡에서 308㎡로 다음 달까지 리모델링해 프롭테크 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한다. 향후 판교나 부산 등 대상 지역 확대도 검토한다. 전국 프롭테크 사업체는 284개로 종사자 수도 1만7494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세종=이종선 기자 rememb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