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정치 잘 모른다”하자, 김영환 “겸손해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김영환 전 의원.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선 후보를 두고 “검찰공무원으로 근무해 정치를 잘 모른다”고 평가하자 윤 후보 캠프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았던 김영환 전 의원이 “비교적 잘하고 있다”고 맞받았다.

김 전 의원은 30일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 이 당에는 정도전의 개혁도 있고 세종의 개혁도 있어야 한다”며 “이 대표가 ‘윤석열은 정치는 잘 모른다’고 말했다. 이 말에 이의가 있다”고 했다.

그는 “정치에서 제일 나쁜 일은 역사와 개혁을 독점하려고 하는 일이다. 정치인이 국민 앞에서 오만해질 때 벌어지는 심각한 부작용”이라며 “정치를 잘 아는 우리가 국민에게 어떻게 비치는가 돌아볼 필요가 있다. 개혁은 누가 독점하거나 소유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점에서 윤 후보는 지금 비교적 잘하고 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하려고 하는 일을 말끔히 하고 있다”며 ”사할린 동포 영입, 청년보좌관제, 중도 확장을 위한 노력, 9급 공무원 출신의 비서실장 임명, 무엇보다 장제원의 후퇴, 김성태의 백의종군 등 다 잘하고 있지 않으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의 대의 앞에 ‘내가 아니어도 개혁은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 그런 점에서 김 전 위원장도 이 대표도 저와 같은 사람들도 모두 역사 앞에서 겸손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전날 당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우리 후보는 기본적으로 검찰공무원으로 계속 근무해 정치를 잘 모른다”며 여성위에 여성정책과 관련된 활발한 피드백을 주문했다. 윤 후보는 같은 날 여성정책의 조언을 구할 인사로 이 대표의 반대를 무릅쓰고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를 영입했고, ‘이준석 패싱’ 논란이 일었다. 이 대표는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페이스북에 올리고 다음 날 오전 일정을 취소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