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청년보좌관 공개모집 “장식품으로 쓰지 않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0일 오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청주국제공항을 방문해 한 항공사 직원들과 셀카를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청년보좌관역을 공개 모집한다.

윤 후보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년과 함께 하는 2022 정권교체를 위해 오늘부터 국민의힘 청년보좌역을 공개 모집한다”고 밝혔다. 그는 후보 직속 청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윤 후보는 “저의 목소리는 줄이고,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는 귀는 열겠다”라며 “청년의 자유롭고 창의적인 생각이 현실화될 수 있도록 듬직하게 뒤에서 밀어주고 지켜주는 버팀목이 되겠다”라고 했다.

아울러 “제가 대통령이 되면 미래세대와 함께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말씀을 여러 번 드렸다”라며 “윤석열정부는 대통령실을 비롯해 모든 부처에 ‘청년 보좌역’을 배치해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게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청년을 선거용 장식품으로 잠깐 쓰고 버리지 않고 국정의 파트너로 삼겠다는 약속이다”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여러분의 힘으로 2022 대선을 승리하고 싶다”며 “윤석열과 함께 정권교체 대장정의 동지가 돼 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힘은 전날 35세 미만 청년 7명을 선대위 주요 인사들의 ‘청년보좌역’으로 임명했다. 윤 후보 청년보좌역은 김성용(35) 전 자유한국당 송파병 당협위원장이 맡았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