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까지” 이준석, 휴대폰 끄고 일정 취소…칩거 들어가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중앙여성위원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30일부터 모든 일정을 취소했다.

국민의힘 당대표실은 30일 오전 공식입장을 통해 “금일 이후 이 대표의 모든 공식 일정은 취소됐다”며 “당 관계자 등 언론에서 보도되는 당대표 관련 모든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 언론사 포럼 행사 참석 일정을 취소한 데 이어 이후 모든 행사를 잠정적으로 취소하고 칩거에 들어간 모양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예정됐던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기념식 참석, 라디오 인터뷰 등의 일정이 자동 취소됐다. 2일 선대위 회의를 비롯한 이번 주 일정에도 모두 불참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대표는 자신의 휴대전화 전원을 끈 상태다.

이 대표는 전날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짧은 글을 남긴 데 이어 일정을 전면 취소하면서 당 일각에선 “이 대표가 사퇴 고민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조기 합류가 무산된 이후부터 이 대표와 윤석열 대선 후보 캠프 측과의 갈등이 가시화됐다. ‘이준석 패싱’ 논란이 대표적이다. 전날 윤 후보의 충청 방문 일정도 사전에 공지받지 못한 채 이 대표가 참석한다고 기사로 먼저 나갔다. 이수정 경기대 교수의 선대위 영입에 반대 의사를 명확히 표현했는데도 불구하고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되기도 했다.

홍준표 의원은 이를 두고 “당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며 “지난 당대표 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면서 당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 밀려난 중진들이 대선보다 자기 살길 찾기에 정신없다”고 꼬집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