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불합리한 조직문화 개선… 국민에 신뢰받는 공직사회 이끈다

행안부와 제7회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개최
‘공직사회 조직문화 개선’ 후드티 토론 파격


“경남도가 앞장서 불합리한 조직문화를 개선하고, 국민들에게 신뢰받는 공직사회를 이끕시다.”

경남도와 행정안전부는 30일 경남도청에서 ‘제7회 혁신현장 이어달리기’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MZ세대 공무원이 ‘경남형 조직문화 개선 시책’을 소개하고 선후배 공직자들이 조직문화 혁신에 대한 OX퀴즈를 푸는 ‘조직문화 혁신 퀴즈왕 선발대회’가 마련됐다.

도는 세대·직급 간 소통을 위해 ‘세대공감 주니어보드’를 구성해 매월 1회 정기적인 모임을 갖고 있다.

조직문화 혁신 다짐문·영상 제작과 스마트한 회의 문화 조성을 위한 10계명 마련에도 적극적이다. 또 집단심층면접조사(FGI)를 통해 현 조직문화 실태를 진단하고 ‘건강한 조직문화 조성을 위한 10대 실천사항’ 캠페인을 추진해오고 있다.

특히 이날 행사는 20대 젊은 주무관이 사회를 맡았다. 참석자 모두 캐주얼한 후드티를 입고 격의 없는 토론을 벌여 공직사회의 고정관념을 깨는 ‘파격’을 선보였다고 도는 설명했다.

혁신현장 이어달리기 행사는 행안부가 주관해 지난 2019년부터 매년 릴레이 방식으로 열리고 있다. 올해는 지난 5월 행안부를 시작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전남, 특허청, 농식품부, 조달청에서 차례로 열렸다.

박성호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MZ세대 젊은 공무원의 입직으로 공직 내 다양한 세대가 공존함에 따라 직원 간 이해와 참여를 통해 자율적 조직문화 개선이 필요하다”며 “젊은 공직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적극 행정이 사장되지 않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부혁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공직사회 조직문화 개선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